top of page

메시 '라스트댄스 아니야 ' 아르헨대표팀 은퇴안해


아르헨티나가 무려 36년만에 월드컵을 품었다. 리오넬 메시는 라스트댄스라고 불리었던 자신의 마지막 월드컵 경기에서 결국 월드컵트로피를 힘차게 들어올렸다.


아르헨티나는 19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랑스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결승전에서 연장 전후반까지 120분 동안 3-3 무승부 혈투를 벌인 뒤 승부차기에서 4-2로 이겼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우승
2022 카타르 월드컵 우승

고(故) 디에고 마라도나가 활약했던 지난 1986년 멕시코 대회 이후 무려 36년만에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아르헨티나는 지난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브라질이 우승을 차지한 이후 20년만에 남미팀으로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21세기에 열린 월드컵 대회에서 남미팀이 우승컵을 들어올린 것도 두 번째다. 그리고 메시는 자신의 월드컵 마지막 무대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며 영원한 축구 레전드로 자리하게 됐다.


메시는 FC 바르셀로나에서 라리가 10차례 우승을 비롯해 코파델레이(스페인 국왕컵) 7차례 우승,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차례 우승, UEFA 슈퍼컵과 FIFA 클럽 월드컵 3차례 우승을 차지했다. 현재 소속팀인 파리 생제르맹에서도 2021~22 리그앙 우승을 경험했다.



챔피언 메시 호날두의 눈물
리오넬메시 트로피 갯수























연령별 대표팀에서도 정상을 차지했다. 지난 2005년 20세 이하(U-20) 대표팀에서 세계 청소년선수권(현재 U-20 월드컵) 우승, 지난 2008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금메달을 차지, 메시는 메이저 대회에서만 정상을 경험하지 못했지만 지난해 코파 아메리카에서 정상에 오른데 이어 드디어 월드컵 우승 트로피까지 들어올리며 레전드 오브 레전드의 마침표를 찍게 되었다.


메시는 월드컵 기간 중 진행된 인터뷰에서는 대표팀 은퇴를 암시했다. 그는 이번이 마지막 월드컵이 될 것이라고 인정했다. 하지만 월드컵 우승 후에는 마음을 바꿨다. 그는 "챔피언의 유니폼을 더 입고 싶다"라며 왕좌를 지키고자 하는 의지를 드러냈다.



조회수 181회

관련 게시물

전체 보기
메이저토토사이트 스테이
토토사이트 윈윈.jpg
토토사이트 위너.jpg
토토사이트 윈벳.jpg
bottom of page